티스토리 뷰

보통 바이럴 마케팅이라는 용어를 많이 쓴다.
바이럴 마케팅이라는 용어는 잘못된 것이다.
검색 타겟팅 마케팅이라는 용어가 가장 적절하다.

 

보통 바이럴 마케팅 대행사는 검색 상위 노출이라는 표현을 자주 쓴다.

 

강남XX병원이 마케팅을 의뢰할 경우 강남XX병원으로 검색하면 블로그 포스팅이
상단에 나온다는 말이다.

 

이는 심리적으로 속임수에 불과하다.
우리는 절대적으로 검색포털의 지배를 받고 있다.

 

강남XX병원이라는 키워드는 아마도 한달에 5000번 내외로 검색이 될 것이다.
이렇게 검색이 많이 되지 않는 키워드는 네이버에서 컨텐츠 관리를 잘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수익성이 적고, 찾는 사람도 적기 때문이다.
따라서 포스팅 두세개만 올리면 바이럴 마케팅 대행사들이 말하는 [상단 노출]을
달성할 수 있다.

 

이 것은 강남XX병원 원장이 30분만 투자하면 달성할 수 있는 결과이다.

 

바이럴 마케팅, 즉 검색 타겟 마케팅에서는 검색엔진을 사용하는 불특정 다수의
네티즌들이 특정 검색어를 검색했을 때 이미 타겟팅이 되어 있다.
[꽃배달]처럼 특정한 목적을 지니고 키워드를 입력하는 것이다.
이때 이 특정 목적을 지닌 특정 다수에게 어필 할 수 있는 마케팅이 바로
검색 타겟 마케팅의 정수라고 할 수 있다.

 

이는 인터넷을 잘 활용할 줄 아는 신입 사원이 다루기에는 너무나 벅찬 업무다.

 

네오리더 마케팅 그룹에서는 인터넷 분야의 각 전문가들이 모여 브랜딩부터
바이럴 마케팅, 소셜 마케팅까지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인터넷에서 유통 판로를 뚫고 있는 제조사에게도 유통 판로를 개척해 주는
컨설팅도 재개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바이럴 마케팅 회사는 인건비X2배의 액수를 받는다. 그러나
그 인건비를 받는 주체가 신입사원이라면, 왜 회사는 페이스북 마케팅이나
인터넷 마케팅, 바이럴 마케팅을 신입사원을 뽑아 진행하지 않는 것일까?
의구스럽다.

 

소셜마케팅, 바이럴 마케팅, 인터넷 마케팅에 보다 실적 위주로 다가가고 싶으면
네오리더 마케팅 그룹에 문의하면 된다.

 

www.neoleader.co.kr 

 

소셜마케팅,인터넷마케팅,바이럴마케팅,마케팅,인터넷대행사,마케팅 대행사,운영 대행사

 

댓글
댓글쓰기 폼